영화 –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Once upon a time… in Hollywood, 2019) ­

쿠엔틴 타란티노는 분명 자기 스타일 있는 감독이다. 영화의 기본적인 문법보다는 자신의 독특한 취향에 따라 다소 색다른 영화를 만들어 냈고, 그것이 상당히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있는 셈이다. 무엇보다 타란티노의 영화는 재미있다는 관객의 기대를 타란티노는 버리지 않는다.​ 영화의 무대는 1969년 할리우드다. 한물간 서부극의 주인공 릭 달튼(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과 그의 스턴트 대역배우 클리프 부스(브래드 피트)는 둘도 없는 친구로, 둘 다 과거와 달리 살아가기 힘겹다. 릭의 할리우드 집 옆에는 유명 감독 로만 폴란스키와 샤론 테이트 부부가 살고 있는데 영화의 마지막에야 릭은 그 집에 가게 된다.

>

끊임없이 유명한 올드팝이 영화 속에 울려 퍼지고, 당시 할리우드 풍경이 두 주인공의 일상을 따라 펼쳐지는데, 당시 배우들과 할리우드 영화산업에 대한 감독의 개인적 애정이 묻어나는 듯하고, 타란티노도 나이가 들수록 점잖고 따뜻해진다는 인상을 받게 된다. 특히 비극적인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샤론 테이트의 모습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그려 영화 속에서도 그녀의 통쾌한 복수를 대신하려는 감독의 의도를 읽을 수 있다. 그러나 역시 마지막 액션 장면은 감독이 타란티노임을 새삼 느끼게 한다. ᄒ 현실의 대배우 디카프리오와 브래드 피트의 협업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알파치노, 마고로비 등 중량급 조연들의 모습을 빼고도 의미 있어 보이는 영화다. 기세가 오른 디 카프리오의 연기는 영화 속 소녀의 대사처럼 인생 최고의 연기를 향해 가는 듯하다.어느 시대에나 그렇겠지만 당시 할리우드에서나 어떻게든 살아남으려고 발빠른 배우들이 정말 많이 있었을 것이고, 그 모든 이들의 사연이 정말 많았을 것이다. 그리고 어디서든 그렇듯 정신 나간 나쁜 놈들도 많고, 그런 인간들에게 어이없이 희생되는 비극도 생기는 게 이 세상이다.그래서 영화보다 더 알 수 없는 게 인생이다.#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브래드 피트 #쿠엔틴 타란티노 #영화 #할리우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