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한데 진작 살걸! 카스 전자저울, 이렇게

 

사실 지금까지 요리를 감안해 계량컵 정도를 썼을 뿐 저울은 이렇다 할 사용한 적이 없었다. 조리기능사 시험을 볼 때 시험용으로 사놓은 계량 스푼 세트 정도가 전부다. 그러나 음식업을 하기 위해 계량화는 정말 중요하다. 그때마다 맛이 바뀐다는 것 자체가 신뢰도를 떨어뜨릴 수밖에 없는 행동이기 때문에 조금씩 계량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 저울은 기존 수동으로 그릇을 올려놓고 다시 버튼을 돌려 기준점을 0으로 만든 뒤 시작해야 했다. 하지만 조금 무거운 제품을 올렸다가 내려놓자 저울이 눌려 거의 부서지는 플라스틱 제품. 이때 정밀하고 오래 쓸 수 있는 제품인 줄 알았다.

그래, 이번에는 전자 치기다! 취미가 아니라 사업용이므로, 뭔가 너무 싼 전자 저울은 피해 버린다. 그렇다고 가장 비싼 것을 사면 끝이 없어질 것이고, 고심 끝에 가성비 좋은 저울을 찾아보니 눈에 들어온 카스 전자가 번쩍.

생각보다 큰 상자에 비해 무게가 가벼워서 놀랐다. 전자 저울은 기계라서 무겁다고 생각했는데…

개봉시 한 컷. 한눈에 정말 안전하게 포장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적어도 배송 과정의 문제로 불량제품이 나올 확률은 없어 보인다.

건전지 별도 구입인가, 어느 쪽인가 생각했지만, 다행히 구석에 붙어 있었다. 여기까지 봤을 때 포장, 배송은 아주 만족스럽다.

설명서를 보면 용기를 들고 용기 버튼을 누르면 다시 기준이 0으로 바뀌어 용기 안의 내용물 무게만 측정된다는 내용이었다. 사실 이런 기능이 있는 줄 모르고 구입한 것인데 옛날 수동 저울만 사용해 본 나로서는 무척 신기했다.

크기는 내 손바닥만한 크기로 크지도 않고 딱 좋았다. 최대 중량이 5kg이라니 이 정도 크기의 면적이면 측정하는 데 전혀 부담이 없을 것 같았다.

전에는 이런 스티커 떼는 게 진짜 좋았는데 요즘은 왜 이렇게 귀찮은지 모르겠어. 어쨌든 떼어내면 더 예쁜 카스미 저울.

이렇게 뒤집으면 배터리 넣는 데가 나와. 살짝 뜯어서 함께 준비해 주신 AA 건전지를 넣으면 된다. 저기 보이는 네 개의 검은 다리 받침대는 수평을 맞춰주는 조정장치여서 무게를 측정하기 전에 반드시 맞춰 시작해야 한다.

전원 버튼을 누르면 왼쪽의 표시가 나오고 바로 0으로 기준이 맞춰졌다. 아, 그리고 수평에 따라 무게가 다르게 측정되므로 경사가 있는 곳이라면 저울에 달린 조정장치로 수평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가까이 있는 그릇을 들어보니 아주 잘 측정되었다.

이렇게 용기 버튼을 누르면 0으로 변하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그렇다면 직접 용기에 제품을 담아보자. 주변에 무게가 표기된 것이 없고 맥심커피믹스 1봉지를 올려 13g으로 측정되는 맥심커피믹스.

컵을 놓고 용기 버튼을 누르고 컵 위에 커피믹스를 올려놓자 정확히 13g으로 표기됐다. 이렇게 편하게 할 수 있을까? 왜 진작 사지 않았나 후회되는 순간이었다. 매일 저울에 무게를 한 번 달려면 용기를 올리고 삐걱거리는 버튼을 돌려 기준점을 0으로 해 놓았는데 아주 편한 게 마음에 쏙 들었다. 요리를 자주 하거나 사업을 하는 분들은 구입을 하셔도 후회가 없는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https://binliden.blog.me 21791902481 좀 부끄러운 일이지만 어렸을 때부터 치과를 붙였던 저. 너무 자주 다녀서 이제는 치과가 무섭지 않은····binliden.blog.mehttps://binliden.blog.me 푸드트럭에서 판매되는 메뉴는 탕수육과 에비치리. 반죽이 필요한 음식이라서 가루를 섞어야 하는 것이····binliden.blog.mehtps://binliden.blog.me “미니정수기BWT”의 여자친구와 함께 운영하는 사무실 겸 창고가 있다.